□ 교육부(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)는 2018. 2. 28.(수),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(이하 수능) 출제범위를 발표하고, 시·도교육청 및 일선 고등학교에 안내한다고 밝혔다.
o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는 정책연구, 학부모·교사·장학사·대학교수·관련 학회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(‘18.1.23.~2.4.), 17개 시도교육청 의견수렴(‘18.1.23.~2.2.),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공청회 결과(‘18.2.19. 서울교대) 등을 종합하여 결정하였다.

□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를 원칙적으로 현행 수능 출제범위와 동일하도록 하되, 교육과정 개정으로 조정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수험생의 학습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결정하였다.

□ 구체적인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는 다음과 같다.

□ (국어) 국어 출제범위는 “화법과 작문, 문학, 독서, 언어”이다.
o 이는 ① 언어만 출제하는 것이 현행 수능과 출제범위가 같다는 점,
② 설문조사, 공청회 등에서 ‘언어와매체’ 중 ‘언어’만 포함하자는 의견이 보다 많았던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다.

□ (수학 가) 수학 가형의 출제범위는 “수학Ⅰ, 미적분, 확률과 통계”이다.
o 2015 개정 교육과정 수학 ‘기하’가 진로선택과목으로 이동한 상황에서,
① 기하를 출제하는 것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원활한 운영과 수험생 부담 완화라는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다는 점,
② ‘기하’가 모든 이공계의 필수과목으로 보기는 곤란하며, 대학이 모집단위별 특성에 따라 필요 시 학생부에서 기하 이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,
③ 설문조사에서 ‘기하 출제 제외’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정하였다.

□ (수학 나) 수학 나형의 출제범위는 “수학Ⅰ, 수학Ⅱ, 확률과 통계”이다.
o 수학 나형의 경우에는 2009 교육과정에 비해 2015 개정 교육과정 수학Ⅰ에 ‘지수함수와 로그함수’, ‘삼각함수’ 등 내용이 추가되었으나,
① 2015 수학과 교육과정은 학생 발달단계 등을 고려하여 학습내용의 수준과 범위를 적정화하였기에 추가된 내용이 예상보다 학습부담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,
② 교육청 및 설문조사에서 ‘수학Ⅰ’, ‘수학Ⅱ’, ‘확률과통계’ 출제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였다.

□ (과학탐구) 과학탐구는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“물리Ⅰ, 물리Ⅱ, 화학Ⅰ, 화학Ⅱ, 생명과학Ⅰ, 생명과학Ⅱ, 지구과학Ⅰ, 지구과학Ⅱ”를 출제한다.
o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‘물리Ⅱ’, ‘화학Ⅱ’, ‘생명과학Ⅱ’, ‘지구과학Ⅱ’(이하 과학Ⅱ)’가 진로선택과목으로 이동하는 등 교육과정 변화가 있었으나,
① 수능 개편 유예 발표(‘17.8.31.) 시 동일한 수능과목구조* 유지를 밝힌 바 있으므로 과학Ⅱ 출제는 불가피하였고,
* (‘17.8.31. 보도참고자료) 과학탐구는 ‘8과목 중 최대 택 2’ 구조 유지
② 과학Ⅱ 과목은 수학과 달리 물리, 화학, 생명과학, 지구과학 등 계열별로 단독 선택이 가능하다는 점,
③ 교육청 및 설문조사에서 ‘과학Ⅱ 출제’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였다.

□ 그 외 영어, 사회탐구, 직업탐구, 제2외국어/한문은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출제하기로 정했다.

□ 한편, 교육부는 수능 개편 유예 시(‘17.8.31.) 2021학년도 수능의 EBS 연계에 대해 “공청회 등을 통해서 전반적으로 축소·폐지의 의견이 많았으므로 축소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.”고 밝힌 바 있으나,
o 2021학년도 수능에서는 학생·학부모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수능 EBS 연계(연계율 포함)는 현행과 동일하게 유지하기로 했다.
o 다만, 이번 8월에 발표될 대입제도 개편방안에서는 EBS 연계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.

출처 – 교육부 보도자료

 

02-28(수)조간보도자료(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발표).hwp